환경실천연합회, 건강하고 안전한 한강공원을 위해 ‘생태계 교란생물 모니터링’ 활동 진행
상태바
환경실천연합회, 건강하고 안전한 한강공원을 위해 ‘생태계 교란생물 모니터링’ 활동 진행
  • 김영인 기자
  • 승인 2020.06.18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공원 나무를 뒤덮은 가시박

환경실천연합회(이하 환실련, 회장 이경율)는 서울특별시, 녹색서울시민위원회와 함께 지난해에 이어 한강공원의 생태계 교란생물 모니터링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18일(목) 밝혔다.

뚝섬·망원·반포 등 총 11개 구역의 한강공원을 대상으로 생태계 교란 종(種) 모니터링 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에는 환경부 지정 ‘가시박’, ‘단풍잎돼지풀’ 등 유해 식물종 외에도 ‘꽃매미’, ‘붉은귀거북’과 같은 토착 곤충과 동물 등을 위협하는 유해 동물 종을 포함해 동, 식물종 전체로 모니터링 범위를 확대하여 진행하고 있다.

이번 활동은 한강공원의 교란 생물의 서식 및 분포를 파악하고 생태계 관리를 위한 방안 마련의 기초자료를 구축하는 데 목적이 있으며, 모니터링 자료는 이후 시민이 참여하는 한강공원 생태계보호 활동 교육자료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더불어 환실련은 한강공원의 교란생물에 대한 정보를 더욱 쉽게 접할 수 있는 온라인 사이트(www.ecolink.or.kr)를 개설해 건강하고 안전한 생태계 관리와 보호에 시민의 관심을 유도한다는 소식도 덧붙였다.

한강공원의 생태계 보호활동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교란생물의 지속적인 관리 캠페인의 참여를 희망하는 개인이나 단체, 기업은 환실련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신청 및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