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바이든에 '38선 십자가' 선물…대북특사 논의는 없어
상태바
文, 바이든에 '38선 십자가' 선물…대북특사 논의는 없어
  • 해피코리아e뉴스
  • 승인 2022.05.22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문 전 대통령 측에 따르면 이날 통화는 약 10분간 이뤄졌다. (문 전 대통령측 제공) 2022.5.21/뉴스1


(서울=뉴스1) 전민 기자,이훈철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21일 오후 한국을 방문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나눴다. 일각에서 가능성이 제기됐던 문 전 대통령의 대북특사 요청에 대한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은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오후 6시52분부터 10분간 전화통화를 통해 서로의 안부를 전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첫 방한을 환영하며 퇴임인사를 직접 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는데 통화를 할 수 있게 돼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좋은 친구'라고 부르며, 1년전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동맹 강화에 역사적인 토대를 만든 것을 좋은 기억으로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윤 의원 측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노력해준 문 전 대통령에게 감사를 전했고, 문 전 대통령은 한국을 아시아 첫 순방지로 방문한 데 대해 감사를 표하며 이는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의미를 더했다.

또한 문 전 대통령은 윤석열 대통령과의 첫 한미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을 축하하며, 우리 두 사람이 한미동맹을 공고하게 한 토대 위에서 한미 관계가 더 발전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한국의 대응이 국제사회의 결속력을 높이는데 기여하였다고 평가했으며, 문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 국가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의무라고 말했다.

윤 의원측은 "양측이 서로 내외간의 각별한 안부를 교환하고 앞으로도 두 사람 간의 신뢰와 우의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했다"며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또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하면서, 문 전 대통령이 보내준 선물에 대해서도 감사하다는 뜻을 전하며 통화를 마쳤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방한한 바이든 대통령에게 군사분계선의 철조망을 녹여 만든 십자가 선물을 전달했으며 김정숙 여사도 질 바이든 여사에게 편지와 비단 무릎담요, 차남의 2세 손자에게 한복을 선물한 것으로 나타났다. 철조망 십자가는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로 만들어진 것으로 문 전 대통령이 지난해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했을 때도 교황에게 전달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기념촬영전 정상 라운지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1.10.30/뉴스1


이날 통화는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계획했던 면담 대신 이뤄진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에 맞춰 오는 22일 서울에서 면담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었다.

하지만 방한 하루 전 미국 측이 관련 사실을 부인하면서 두 사람의 면담은 무산됐다.

일각에선 바이든 대통령이 문 전 대통령과의 면담에 대한 국내 여론의 지나친 관심을 부담스러워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기도 한다.

통화에서는 일각에서 제기됐던 문 전 대통령의 대북특사에 대한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 의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문 전 대통령은 굉장히 좋은 분위기에서 대화를 나눴다"라며, 대북특사 논의 여부에 대해서는 "문 전 대통령이 한국정부 특사라고 한다면 윤석열 정부 측에 논의할 사항이지, 문 전 대통령과 논의할 내용은 아니다"라고 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