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 '슈렉 신부' 안돼"…90㎏ 감량 결혼식 성공한 여성
상태바
"170㎏ '슈렉 신부' 안돼"…90㎏ 감량 결혼식 성공한 여성
  • 해피코리아e뉴스
  • 승인 2021.10.12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중 감량을 하기 전의 비키 채퍼. (트위터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남자친구로부터 청혼받은 뒤 3년간의 노력 끝에 무려 90㎏이 넘는 체중을 감량하는 데 성공한 예비 신부가 화제다.

11일(현지시간) 미러 등 외신에 따르면 3년 전 영국 여성 비키 채퍼(35)는 남자친구 데이비드에게 청혼을 받았다.

대학생 때부터 10년 넘게 사랑을 키워 온 커플이었던 두 사람은 미국 뉴욕 센트럴파크에서 결혼을 약속했다.

하지만 채퍼는 약혼 반지를 끼고 기념 촬영을 하자는 데이비드의 제안을 거절하고 "결혼을 미루자"고 제안했다.

청혼 받았을 당시 몸무게가 170㎏에 육박했던 채퍼는 "웨딩 드레스를 입은 슈렉처럼 보일까 봐 두렵다"며 "지금 변하지 않으면 평생 변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게 결혼을 미루고 '웨딩 다이어트'에 돌입한 채퍼는 패스트푸드를 멀리하고, 채소와 단백질 위주로 먹었으며 매일 헬스장에서 열심히 운동했다.

여자친구의 노력에 감동한 데이비드 역시 함께 다이어트에 동참했다.

그렇게 두 사람은 함께 3년의 시간 노력했고 채퍼는 무려 90㎏이 넘게 체중을 감량했다.

 

청혼 후 결혼을 미루고 3년의 시간 동안 함께 다이어트를 해온 비키 채퍼(오른쪽)와 남자친구 데이비드(왼쪽). (트위터 갈무리) © 뉴스1


채퍼는 몸무게가 3년 전에 비해 절반 이상 줄면서 청혼받을 때 받은 반지도 다시 맞춰야 했다.

그렇게 다이어트에 성공한 채퍼와 데이비드는 꿈꾸던 디자인의 웨딩 드레스와 턱시도를 입고 최근 결혼식을 올렸다.

채퍼는 "저녁이 되면 남편과 함께 웨딩 사진을 꺼내 보는 게 즐거움"이라며 "(반지를 새로 맞춘) 그날은 잊지 못할 특별한 날이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