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이 되고 복을 나누는 행복 목회 심포지엄
상태바
복이 되고 복을 나누는 행복 목회 심포지엄
  • 해피코리아e뉴스
  • 승인 2021.07.06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예장통합 전북 8개 노회장협의회 주관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총회장 신정호 목사) 교단 소속 전북지역 8개노회 노회장협의회(전북, 전주, 군산, 익산, 전북동, 남원, 김제, 전서)가 5일 한일장신대에서 행복목회를 주제로 2021 행복목회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총회한국교회연구원(이사장 채영남 목사)가 주최하고 전북지역 8개노회 노회장 협의회가 주관하며, 전북기독교총연합회, 한일장신대, 한국장로교출판사, CBS 전북방송, 전북극동방송, CTS 전북방송 협력으로 진행된 이번 심포지엄은 본향교회가 창립 60주년을 맞아 발행한 ‘행복목회의 신학과 실천’을 중심으로 교회현장 경험과 신학적 결과를 공유했다.

이날 심포지엄은 채영남 목사(본향교회)가 ‘행복 목회’ 주제의 발제와 36개 주제 중 행복 개념 이해, 조직신학적 분석, 실천신학 등 3개 영역에서 강의를 진행했다.

채영남 목사는 발제에서 본향교회 전신인 극락교회에 부임해서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목회현장 경험에 중점을 두었다.

채 목사는 부임 당시를 두고 “실패자로 좌절 가운데 자존감이 가장 약했던 시기”였다며 “젊은 나이에 출산을 열흘 앞둔 아내와 패잔병처럼 부임한 곳이 오늘의 본향교회다”라고 소개했다.

행복 목회의 시작에 대해서도 “과거 질환이 재발하여 생사의 기로에 서 있을 때 하나님께서 주신 말씀이 창세기 12장 2절 말씀이다”라며 “육신적으로는 죽음에서 삶으로 바뀌게 한 말씀이며, 교회적으로는 가장 가난한 지역의 교회가 복이 되고 복을 나누는 교회로 세워지게 하신 말씀이다”고 밝혔다. 이어 “오직 예수님, 오직 말씀이다. 다시 예수님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교회가 복이 되고 복을 나누어 천하만민을 복되게 하는 행복한 목회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의는 노영상 원장(총회한국교회연구원)이 ‘창세기 12:1~3의 행복론’을, 김도훈 교수(장신대)의 ‘행복, 기쁨, 그리고 삶의 긍정:성령론적 관점에서’로, 김도일 교수(장신대)가 ‘행복한 마을을 만들기 위한 공동체 교육’을 주제로 강의했다.

 

강의에서 노영상 원장은 발간된 행복목회의 신학과 실천을 두고 “자신도 행복해지며 타인도 행복하게 하는 것을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

유독 행복 목회를 강조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기독교의 구원이 구체적인 행복으로 느껴지는지, 행복을 구체적으로 교인들에게 주고 있는지, 믿음이 행복하다고 체감할 수 있는지는 목회의 핵심 요점이라고 생각한다”며 “본향교회 60년은 하나님의 복을 받아들이고 스스로 행복한 사람이 되는 것, 그리고 행복을 나누어 주는 것으로 설명된다” 밝혔다. 이어 “행복은 내가 먼저 남을 행복하게 할 때 나도 행복하게 사는 것”이라며 “교회와 성도, 목회자 모두가 복의 통로가 되는 삶을 살자”고 강조했다.

조직신학적 분석에는 김도훈 교수가 성령론적 관점에서 강의를 진행했다.

김교수는 “사람이 근본적으로 행복을 원하고 있음에도, 왜 조직신학은 행복을 논하지 않은가에 대해 질문을 던져 봤다”고 운을 뗐다. 이어 긍정심리학과 행복심리학을 소개하고 세속학문이 교회의 주된 가치관을 연구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향후 인간의 긍정적 정서를 두고 목회자보다 긍정 심리학자의 말을 더 존중하게 될 시대가 올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논문에서 몰트만으로 정리된 행복 신학을 소개하면서 “기독교의 절기의 시작은 대강절, 기다림과 희망인데, 다시 오실 예수님을 기다리는 것이 희망이지 않겠는가”라고 묻고, “성경의 언어로 감성적인 하나님, 기뻐하시고 상처받으시고, 이유 없이 우리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을 통한 긍정적인 메시지를 교회 현장에서 전달해야 한다” 밝혔다.

실천신학적 측면에서 연구에 참여한 김도일 교수는 ‘하나님이 만들어 주신 생태계 안에 들어 있는 존재라는 것을 알 때에 건강하게 살 수 있다“며 ”행복한 마을도 구성원들과 더불어 건강하게 살아갈 때 이루어진다“고 진단했다.

김교수는 하나님의 생태계에 대해 “개인과 가정, 교회, 마을, 세계가 서로 연결되어 있다”며 “서로간의 존중과 연대, 교류, 소통, 통합을 이루어가는 마을 사역과 목회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예수님의 공사역 시작이 마을 밖으로 나가신 것이었다”며 “교회에 대한 신뢰관계가 회복되어 행복한 마을 공동체가 많아질 것을 소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