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보잉777 특별점검 지시…안전기준 불충족시 운항금지"(종합2보)
상태바
국토부 "보잉777 특별점검 지시…안전기준 불충족시 운항금지"(종합2보)
  • 해피코리아e뉴스
  • 승인 2021.02.24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미국 덴버에서 지난 20일 비행 중 엔진 고장을 일으켜 지상으로 파편이 떨어진 보잉777기종에 대해 운항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23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의 아시아나 보잉 777 여객기(앞에서 두번째). 2021.2.23/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김희준 기자 = 운항 중 엔진 고장으로 지상으로 파편이 떨어지는 사고가 난 보잉 777 기종의 운항이 전면 중단된다. 엔진 결함이 완전히 해소돼 안전이 담보되기 전까지 운항금지가 예고돼 운항재개 시점은 가늠하기 힘들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운항 횟수가 줄면서 B-777 기종 운항 중단에 따른 항공사들의 타격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그러나 기재 운영에 일부 차질이 불가피해 제작사와 법적 분쟁 가능성도 열려 있다.

국토교통부는 23일 "PW4000 계열 엔진이 장착된 B777 항공기를 운영 중인 3개 항공사에 미 연방항공청(FAA)이 승인한 제작사의 특별점검 지침에 따라 점검을 이행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유나이티드 항공 소속 B-777 항공기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콜로라도주 상공을 비행 중 엔진에서 불이 나 파편이 인근 주택가에 떨어지는 사고가 났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사고 기종에 탑재된 'PW4000' 엔진의 사용중단을 권고했고, 보잉사도 운항 중단을 발표했다. 일본 국토교통성도 지난 21일 PW4000 엔진 탑재 기종의 운항중단 명령을 내렸다.

보잉이 운항중단을 발표한 만큼 국토부의 이날 발표는 B-777 항공기의 사실상 운항 중단 명령인 셈이다.

특별점검은 B-777 항공기에 장착된 PW4000계열 엔진 팬 날개(블레이드)에 대한 점검(비파괴검사) 이후 1000회 사용 이전에 비파괴검사를 재수행하고, 이후 1000회 사용 시 마다 반복점검을 재수행하는 것이다. 점검 결과를 만족하지 못하는 항공기는 운항이 금지된다.

국토부의 이같은 지침은 이번 사고의 원인이 엔진을 둘러싼 구성품의 ‘금속 피로도 증가’가 원인으로 의심되기 때문으로 보인다. 국적항공사가 운용 중인 B-777 항공기 중 엔진 블레이드 점검 이후 1000회가 초과한 엔진이 장착된 항공기는 Δ대한항공 14대 Δ아시아나항공 6대 Δ진에어 4대 등 총 24대가 해당한다.

국토부는 "항공안전감독관으로 하여금 항공사가 보잉777 항공기에 대한 긴급점검을 철저히 수행하는지 확인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유나이티드 항공 소속 B-777기 사고소식을 접한 후 현재 국적항공 3사는 해당 기종의 운항을 중단하고 선제적으로 엔진 점검에 돌입한 상황이다. 운휴 중인 상태의 기종이 대부분이어서 기재 운용에 차질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다만 각 항공사들이 운용 중인 해당 기재의 절반 가량이 구매 또는 임대구매로, 향후 제조사에 귀책사유가 발견될 경우 비용보전을 두고 재협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아울러 임대 기재의 경우에도 소유주와 조기반환 등 계약 변경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