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역사학자들 "램지어 논문 진실성 심각하게 결여"
상태바
하버드 역사학자들 "램지어 논문 진실성 심각하게 결여"
  • 해피코리아e뉴스
  • 승인 2021.02.19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 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구 일본제국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라고 주장한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에 대해 같은 대학 역사학과 교수들이 비판 성명을 내 눈길을 끌고 있다.

하버드대 카터 에커트 교수(동아시아언어문화학과)와 앤드루 고든 교수(역사학과)는 17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 진실성이 결여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학술지 '국제법경제리뷰' 편집장의 요청으로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평가했다.

두 교수는 "(논문 속) 인용문들을 추적해본 결과, 램지어 교수가 위안부 피해자나 그 가족이 모집책이나 위안소와 체결한 실제 계약을 단 1건도 조사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결론지었다.

램지어 교수는 1938~1945년 위안부 피해자들이 맺은 계약과 전쟁 전 일본과 식민지 조선에서 통상적으로 이뤄지던 매춘 계약서를 비교했는데, 이는 실제로 위안부 피해자들이 맺은 계약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두 교수는 "램지어 교수는 심지어 일본 정부나 군이 참고용으로 제공한 표본 계약서 또한 찾아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심지어 램지어 교수가 활용한 문건은 중국 상하이 소재 위안소의 술집에서 일하는 일본인 여성 바텐더의 표본 계약서인 것으로 파악됐다.

버마(미얀마)의 한국인 위안부가 6개월에서 1년까지 단기 계약을 맺고 일했다는 주장에는 일본어로 작성된 1937년 계약서가 인용됐는데, 두 교수는 "이는 일본군이 미얀마에서 전투를 벌이기 몇 년 전의 일"이라고 지적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3) 할머니가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흐르는 눈물을 닦고 있다. 이 할머니는 이 자리에서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라고 규정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의 역사왜곡을 규탄하며, 피해자 중심 문제 해결을 위해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ICJ)에 회부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오는 17일 미국 하버드대 학생들이 여는 온라인 세미나에서 위안부 피해에 대해 증언한다. 2021.2.16/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증거도 없이 일방적인 주장만을 제시했다는 뜻이다.

두 교수는 "우리는 램지어 교수가 어떻게 읽지도 않은 계약서에 대해 극도로 강한 표현을 사용하며 신뢰할 만한 주장을 만들어냈는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램지어 교수의 논문의 인용문이 부실하다고 지적하며 "이는 최악의 학문성 진실성 위반"이라고 꼬집었다. 이 밖에도 주장과 관련없는 인용문을 끌어다 쓰거나, 주장에 반대되는 증거를 배제하려고 문건을 선택적으로 차용한 점도 문제로 꼽혔다.

에커트 교수는 한국사를, 고든 교수는 일본 근대사를 전공한 학자들이다. 두 교수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서 확인된 문제점들을 나열하는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며 곧 그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