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비엔날레, 코로나19 여파로 또 연기…4월1일 개최
상태바
광주비엔날레, 코로나19 여파로 또 연기…4월1일 개최
  • 해피코리아e뉴스
  • 승인 2021.02.02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비엔날레재단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광주비엔날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 차례 더 연기돼 오는 4월1일 개최된다.

광주비엔날레재단은 1일 제173차 긴급 이사회를 열어 제13회 광주비엔날레를 4월1일부터 5월9일까지 39일간 개최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사회는 광주지역 내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위기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불가피하게 일정을 조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2월26일부터 5월9일까지 73일간 열릴 예정이었던 제13회 광주비엔날레는 4월1일부터 5월9일까지 39일간 개최된다.

재단 측은 "광주비엔날레 전시 기간 관람 시간대별로 관람객 수를 제한하는 등 방역수칙에 따른 전시관 운영 매뉴얼을 수립하고, 철저하게 방역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방역 조치를 위해 매주 월요일 광주비엔날레 전시관은 휴관되며 개관 시간도 기존 오전 9시에서 오전 10시로 조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