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외신기자와 정기적으로 한국 정책을 논한다
상태바
정부, 외신기자와 정기적으로 한국 정책을 논한다
  • 김신현 기자
  • 승인 2020.11.24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프레스센터, ‘권익위원장 초청 제1회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한국 정책에 대한 외신들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24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1회 외신기자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매월 1회 열리는 ‘외신기자 정책토론회’에서는 정부 주요 인사가 외국 언론에 한국 정책과 현안에 관한 심층적인 정보를 제공하고 함께 의견을 나눈다.

이번 첫 번째 토론회에서는 국민권익위원회 전현희 위원장을 초청해 그동안 정부의 반부패 노력과 성과 등을 설명하고, 제19차 국제반부패회의(IACC) 의제와 일정 등을 소개했다.

전현희 위원장은 “한국 정부와 국민들의 노력으로 문재인 정부의 정부혁신 지표 중 하나인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가 3년 연속 상승하며 역대 최고점수를 기록했다.”라며 그간의 성과를 밝혔다.

이어 “올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전 세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을 원칙으로 한국의 방역 모델을 만들어 세계의 큰 주목을 받았다.”라며, 이는 한국 정부가 추진해온 반부패 정책의 근간이라고 설명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외신 보도는 한국에 대한 정보를 획득할 수 있는 창이며, 해외 정부 기관, 전문가 그룹 등 국제사회 인식에 지대한 영향을 준다. 외신기자와 정부 주요 인사 간 정책토론회를 정례화해 한국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신뢰할 수 있는 관계를 구축하고, 국가 이미지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