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멸종위기식물 복원사업 본격 추진
상태바
울릉도 멸종위기식물 복원사업 본격 추진
  • 김지정 기자
  • 승인 2019.10.25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지방산림청, 울릉도 내 멸종위기식물 복원 행사 개최

남부지방산림청(청장 최재성)이 울릉도 내 멸종위기·희귀·특산식물의 자생지 감소와 각종 개발로 인한 훼손지를 복원하기 위하여 현지 내 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남부지방산림청 울릉국유림사업소는 복원사업을 위해서 작년에 울릉군 서면 태하리에 특산식물증식사업장을 조성하였다.

울릉도 내 멸종위기 Ⅱ급 야생식물인 섬개야광나무, 섬시호, 섬현삼, 큰연령초의 증식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특산 희귀식물인 울릉바늘꽃, 울릉장구채, 섬개회나무, 섬꼬리풀 등도 자생지 복원사업을 추진한다.

한편 울릉국유림사업소는 25일 천부리 삼선암 앞 해변(일주도로 공사로 훼손된 자생지)에서 울릉군 천부초등학교 ‘유네스코한마음동아리’ 학생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섬현삼과 섬시호 1,000본을 식재하는 복원 행사를 가졌다.

관계자는 "이날 행사로 지역 청소년들의 자연보호의식을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다.

천부초등학교 학생들도 산림청과 특산식물 보전사업을 지속적으로 함께 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