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전북 귀농귀촌 9년 연속 1위
상태바
 완주군, 전북 귀농귀촌 9년 연속 1위
  • 국제뉴스
  • 승인 2024.07.08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발표 이래 1위 안 놓쳐… 전체 37%로 압도적 수치
귀농귀촌-귀농귀촌지원센터확대이전(사진=완주군 제공)
귀농귀촌-귀농귀촌지원센터확대이전(사진=완주군 제공)

(완주=국제뉴스) 송영심 기자 = 완주군이 9년 연속 전북지역 귀농귀촌 인구유입 1위를 차지했다.

통계청이 귀농어귀촌통계를 발표한 2015년 이래 완주군은 1위를 놓친 적이 없다.

8일 완주군은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귀농어귀촌인 통계’에서 작년 한 해 완주군으로 전입한 귀농귀촌 가구는 5,675가구 8,31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북 전체 귀농귀촌 1만 7,417가구 중 약 37%를 차지하는 수치다.

완주군은 지리적 여건과 주택단지 조성을 통한 정주여건 개선, 로컬푸드로 대표되는 농업농촌도시라는 강점이 매력적인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완주군의 탄탄한 귀농귀촌 정책도 한몫하고 있다.

귀농귀촌, 완주에서 살아보기 챌린지(사진=완주군 제공)
귀농귀촌, 완주에서 살아보기 챌린지(사진=완주군 제공)

귀농귀촌 초기 정착 활동 지원을 위한 귀농귀촌 인턴십 지원사업으로 지역에 기여 할 수 있는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완주에서 살아보기’를 단계별로 추진해 지역을 알아보는 기회도 제공하고 있다.

또한, 귀농인의 집,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귀농귀촌 게스트하우스, 귀농 행복주택 등 다양한 형태의 농촌체험의 살아보기 주거환경을 제공해 중, 장기 체험을 해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탐색을 거쳐 귀농귀촌을 한 경우 주택매입·신축·수리비 지원, 농지매입·임차비 지원, 교육훈련비, 이사비용, 영농정착장려금 지원 등의 다양한 지원도 벌이고 있다.

이외에도 정착한 귀농귀촌인이 지역민들과 화합할 수 있도록 이주 전 지식, 경험을 바탕으로 한 재능나눔활동, 마을환영행사, 동아리 활동 등을 지원해 안정적인 정착을 돕고 있다.

내년부터는 예비 귀농인에게 시설농업 운영 경험, 기술 습득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귀농인 미래행복 실습농장도 운영한다.

귀농귀촌-새내기완주알기교육(사진=완주군 제공)
귀농귀촌-새내기완주알기교육(사진=완주군 제공)

유희태 완주군수는 “완주군의 귀농귀촌 지원정책, 정주여건 개선, 로컬푸드 등의 다양한 요소들이 모여 많은 도시민들이 완주군을 찾고 있다”며 “앞으로도 도시민 유치를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귀농귀촌인들의 안정적인 지역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송영심 기자 hivision10@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